간손상 음식 간을 빠르게 망가뜨리는 최악의 음식 조심하세요

한 번만 먹어도 간암을 유발하고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강력한 독성을 가진 오염된 간손상 음식

곰팡이균 입니다.

특히 아플라톡신을 가지고 있는 아플라톡신균을 조심해야 합니다.
우리가 흔하게 먹는 견과류나 곡류(옥수수, 쌀, 보리) 이런 곳에 곰팡이가 피면 아플라톡신균 입니다.

이 것을 잘 못해서 먹게 되거나 또는 오랫동안 먹게 되면 간암을 유발하는 검증된 명백한 균입니다.

간손상 음식 아플라톡신

전 세계 매년 60만 명이 간암이 진단받게 되는데
이 중에서 5~30%가 아플라톡신균이 원인이라고 합니다.

간암을 유발하는 명백한 인자가 아플라톡신균이라고 합니다.
이 아플라톡신균은 곰팡이 독소 중에 가장 많이 알려진 균이고

WHO 산하 국제 암 연구소에서는 아플라톡신균은 1군 발암물질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아플라톡신균은 많은 종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 조심해야 할 것은 독성이 가장 강한 아플라톡신B1입니다.
이 아플라톡신B1은 돼지나 소에 사료 같은 걸 줄 때 거기에 있는 균이 들어가면서 체내 대사가 되어 아플라톡신 M1으로 전환되고
우유나 분유에 같이 들어가는 경우가 있고 그래서 가끔 분유 쪽에서 검출이 되곤 합니다.

상당히 강력한 독성을 띠고 있기 때문에
외국 오염케이스가 있는데 한 번 살펴보면 수입 사료를 먹은 강아지들이 집단 폐사한 사건이 2005년도에 있었습니다.

아플라톡신균은 끓이거나 가열에 강해서 파괴가 잘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오랫동안 보관하고 발생한 상태에서 냉장고나 냉동실에 넣어놔도 해동하면 다시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대단히 위험합니다.

이 곰팡이균의 발생 원인은 무엇일까요?

생산자관점으로는 보관을 잘 못해서 곰팡이가 피는 경우입니다.
곰팡이는 어딘가부터 감염이 되어서 잘 못 됐다고 보기보다는 떠다니는 포자 때문에 감염이 된 거기 때문에 보관을 잘 해야합니다.
보통 고온다습한 환경에 노출이 오랫동안 되면서 통풍이 잘 되지 않을 때 감염이 쉽다고 합니다.

이런 감염된 식품들이 유통됐을 때 문제가 될 수 있고

소비자관점으로 보았을 때는
완제품을 구매한 다음에 개봉을 했는데 장 같은 데에다 넣어놓거나 오랫동안 보관했다가 곰팡이가 살짝 핀 것을 그냥 드시면
급성 간염이 올 수 있는 겁니다.

주로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늦봄, 초여름, 장마철에 조심해야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관하고 있는 견과류, 곡류 먹을 때 꼭 확인하고 드셔야 합니다.

아플라톡신 우리 몸 변화

1960년 영국에서 곰팡이에 감염된 땅콩 사료를 먹은 칠면조가 10만 마리 집단 폐사가 된 적이 있습니다.
이런 것을 보면 동물에게도 강력한 독성을 보여주고 사람에게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 이유로는
체내로 흡수가 되면 간에 축적되면서 간의 조직과 세포에서 독성을 발휘하고 이 독소는 세포 내에 소포체에서
아플라톡신이 에폭사이드라는 물질로 산화가되고 에폭사이드는 반응성이 대단히 높은 대사산물이기 때문에
세포의 염증과 산화적 손상을 유발하고 유전자쪽의 변이를 유발할 정도로 강력한 세포독성을 보여주는 발암 물질입니다.

이렇게 전환이 되면서 염증과 발암성을 유발하게 됩니다.

에폭사이드는 가수분해가 되면서 단백질에 잘 붙는데 이 과정에서 DNA나 RNA와 결합하면서 손상을 유발하고
돌연변이나 암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아플라톡신B1 농도가 높은 데에서 노출된 사람들은 사망률이 약 25%에 달하는 아주 강력한 위험이 있는 독소입니다.

아플라톡신 노출 시 증상

아플라톡신에 몸이 노출 시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일반적으로 간이 망가졌을 때 나타나는 증상과 똑같습니다.

가장 흔한 것은 황달(눈이나 손), 심한 발열과 극심한 피로가 동반되면서 흑색 소변을 보게 될 수 있습니다.
구역, 구토가 동반 될 수 있고 갑자기 사망하는 케이스가 있었습니다.

곰팡이를 섭취했을 때 이상 신호가 나타나면 바로 병원으로 가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아플라톡신 발생 사례

전 세계적으로 발생이 되는데
보통 아프리카 같은 개발이 좀 덜 된, 위생 상태나 보관 상태가 좋지 않은 식품들을 섭취하는 데에서 많이 발생됩니다.
유럽은 거의 없고 아프리카대륙이나 동남아시아 쪽이 대부분의 지분을 차지합니다.

아플라톡신이 위험한 이유 또 한 가지는
수치가 낮아도 계속 노출되면 간염이 있을 경우 간암 위험률이 30배가 증가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간염 보균자분들은 이런 콩류나 곡류, 된장류 섭취시 꼭 신경 써서 드셔야 합니다.

간손상 음식 관리 방법

된장, 땅콩, 액상, 차, 잼, 옥수수, 고구마, 우유 이런 식품에서 아플라톡신 수치가 나옵니다.
이런 것을 먹을 땐 유통기한이나 보관 잘 된 것을 구매하고 곰팡이나 색깔 등 상태를 잘 봐야합니다.

특히 보관할 때는 곰팡이에 오염된 흔적을 우리가 찾아야 합니다.
곰팡이가 필 때는 옆에 솜털같은 것이 피어 있는데 이런 것들은 무조건 버려야 합니다.
이런 견과류나 곡류 같은 경우에 냄새나 색이 변하면 버려야 합니다. 유통기한 지난 것? 당연히 버려야 합니다.
견과류나 곡류는 밀봉 되어 있을 경우 반드시 재밀봉하여 보관이나 상태 체크가 대단히 중요합니다.

찜찜해서 끓여서 먹어나 가열해서 드시는 경우
아플라톡신은 열에 강하기 때문에 변질되지 않아서 조심해야 합니다.

Leave a Comment